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네이버톡톡
맨위로

[KPGA] 2020 시즌 ‘BTR 장타상’ 마이카 로렌 신, “한국에 나를 알리고 싶다”

- 아시안투어 1승 기록중인 마이카 로렌 신, 5년만에 외국 선수로 ‘장타왕’ 올라

등록일 2020년12월29일 08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G-ECONOMY 조도현 기자] 올해 KPGA 코리안투어에 입성한 마이카 로렌 신(24.미국)은 2020 시즌 ‘BTR 평균 드라이브 거리’ 부문에서 약 312.438야드로 1위를 차지하며 ‘BTR 장타상’을 획득했다.


마이카 로렌 신 (사진 : KPGA)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공동 3위에 올라 2020년 투어 카드를 획득한 마이카 로렌 신은 7개 대회에 출전해 3개 대회서만 컷통과 했으나 2015년 ‘KPGA 장타왕’에 오른 ‘아르헨티나 헐크’ 마틴 김(32) 이후 5년만에 외국 선수로 KPGA 코리안투어의 ‘장타왕’ 자리를 꿰찼다.

 

마이카 로렌 신은 “한국 무대에는 정말 실력이 뛰어난 ‘장타자’들이 많다. 그 가운데서 경쟁력을 발휘해 ‘BTR 장타상’을 수상하게 돼 정말 기쁘다”며 “항상 거리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훈련한다. 여기서 만족하지 않을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2004년 필리핀에서 처음 골프를 시작한 마이카 로렌 신은 2013년 프로에 데뷔한 후 2015년부터 아시안투어 2부투어인 디벨롭먼트투어에서 활동했다.

 

2017년 아시안투어 ‘리조트 월드 마닐라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그는 그 해 아시안투어의 신인왕까지 차지한 바 있다. 2020년 3월까지 아시안투어에서 뛴 마이카 로렌 신은 아시안투어 총 49개 대회에 참가해 약 305.81야드의 평균 드라이브 거리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는 “아버지는 한국인이고 어머니가 한국과 미국의 혼혈인이다. 외할아버지가 미국인, 외할머니가 한국인인 만큼 한국은 내게 특별한 곳”이라며 “올해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해 아쉽지만 프로가 된 이후 한국에서 이름을 알리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이야기했다.

 

이번 시즌 제네시스 포인트 93위(278P), 제네시스 상금순위 97위(18,,327,935원)에 위치한 마이카 로렌 신은 시드 유지에 실패했지만 또 다시 ‘KPGA 코리안투어 QT’에 응시해 공동 20위의 성적을 기록하며 2021년에도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하게 됐다.


마이카 로렌 신 (사진 : KPGA)

 

마이카 로렌 신은 “2020 시즌에는 잔디 적응에 애를 먹었다. 그러다 보니 웨지샷 등 쇼트게임 부분이 뜻대로 안 됐다. 그래도 하반기로 갈수록 점차 익숙해졌다”며 “2021년에는 이러한 것들을 보완해 ‘마이카 로렌 신’의 진가를 발휘해 보겠다”고 전했다.

 

이어 “우승도 노릴 것이다. 우승하고 싶은 대회는 ‘제네시스 챔피언십’”이라며 “출전하지는 못했지만 TV 중계를 보면서 선수라면 누구나 뛰고 싶고 우승하고 싶은 대회라는 생각이 들었다.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이 2021년의 소망”이라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올해의 ‘장타왕’인 마이카 로렌 신은 자신이 갖고 있는 장타의 비결이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그는 “사실 키가 189cm인 반면 체중이 73kg밖에 되지 않는다. 하지만 ‘장타자’의 조건에 있어서 신체 조건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항상 공을 멀리 보내는 연습을 한다. 상, 하체 밸런스를 유지하며 순발력과 유연성을 기르는 웨이트 트레이닝에 가장 많은 시간을 쏟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조도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NEWS GOLF & SPORT INTERVIEW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