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6.2℃
  • 흐림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3.8℃
  • 흐림광주 23.8℃
  • 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7.6℃
  • 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강경남, 50개월 만에 KPGA 코리안투어 우승…통산 11승째

URL복사

-연장 1차전서 옥태훈 꺾어

 

G.ECONOMY(지이코노미) 김대진 기자 |  '승부사' 강경남(38)이 50개월 만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총상금 6억 원)' 정상에 올랐다.

강경남은 5일 전남 나주의 해피니스 컨트리클럽(파72·7천125야드)에서 열린 이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강경남은 공동 선두에 오른 옥태훈(23)과 연장전을 치른 끝에 우승트로피를 안았다.

이로써 강경남은 2017년 7월 진주저축은행 카이도 남자오픈 이후 4년 2개월 만에 다시 우승 기록을 보탰다. 이 대회 우승으로 투어 통산 11승을 달성한 강경남은 우승 상금 1억 2천만 원을 받았다.

강경남은 11승 가운데 2006년 중흥S클래스 골드레이크오픈, 2013년 해피니스 광주은행 오픈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3승을 나주에서 따냈다. 특히 2013년 해피니스 광주은행 오픈과 이번 대회는 코스가 같은 해피니스 컨트리클럽이었다.
3라운드까지 2위 옥태훈에게 2타 앞서 있던 강경남은 이날 중반까지 2타 차를 유지하다가 14번 홀(파4) 보기로 1타 차 추격을 허용했다.

이후 17번 홀(파5)에서는 같은 조에서 경기한 옥태훈이 먼저 버디를 잡아 잠시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강경남의 17번 홀 버디 퍼트 거리는 약 5m 정도로 만만치 않은 거리였다.

버디를 잡지 못하면 공동 1위로 마지막 18번 홀(파4)에 들어가야 하는 위기에서 강경남은 '승부사'라는 별명답게 침착하게 버디를 잡고 다시 1타 차 단독 1위로 달아났다.

그러나 18번 홀에서 옥태훈이 그린 밖에서 시도한 칩샷으로 극적인 버디를 낚아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올해 코리안투어 11번째 대회에서 나온 첫 연장전이었다.

같은 18번 홀에서 치러진 연장 1차전에서 강경남은 공을 홀 약 2.5m 거리로 보냈고, 옥태훈의 공은 5m가 넘는 거리에 놓였다.

옥태훈의 버디 퍼트는 약간 짧았던 반면 강경남의 버디 퍼트는 성공해 공이 그대로 홀로 들어갔다.

 

 

강경남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연장에서 두 번째 샷은 제 생각대로 딱 떨어졌다"며 "옥태훈의 버디 퍼트가 짧은 것을 보고 나서 약간 긴장이 됐지만 그래도 제가 본 대로만 후회 없이 치자는 생각으로 퍼트한 것이 들어갔다"고 승리 순간을 되짚었다.

그는 "10승 이후 4년 넘게 우승이 없었는데 이번 결과로 자신감을 찾았다"며 "앞으로 제 골프가 더 좋아지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우승 상금 1억2천만 원을 받아 시즌 상금 2억5천452만 원으로 상금 순위 5위에 오른 그는 "상금 1위 김주형(19) 선수나 오늘 같이 친 옥태훈 프로 등 젊은 선수들이 잘 치더라"며 "저는 나이가 들어서인지 생각지도 못한 때에 실수가 나와 더 집중을 해야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상금 1위 김주형의 6억1천732만 원과 차이가 나지만 9, 10월에 큰 대회가 많아 상금 선두 경쟁에 뛰어들 수도 있다는 말에는 "아직 모르겠다"고 조심스러워했다.

강경남은 "제가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시드가 올해까지라 10월에 일본에 들어갈 계획도 있다"며 "국내 대회는 10월 제네시스 챔피언십까지는 잘하면 출전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이후 일정을 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현역 선수 가운데 최다승인 11승을 거둔 그는 "은퇴 전에 잘 관리하면 15승까지 목표로 삼고 싶다"며 "올해 남은 시즌에도 좋은 결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다음 주 신한동해오픈에 대해서는 "대회장인 베어즈베스트 청라가 어려운 코스"라며 "그래도 최근 샷이 10번 치면 8, 9번은 마음 먹은 대로 갈 정도로 좋기 때문에 집중력을 계속 발휘하면 좋은 성적을 기대할 만하다"고 자신했다.

 

 

2018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옥태훈은 첫 우승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종전 최고 기록은 올해 SK텔레콤 3위였는데 이를 2위로 높인 것에 만족하게 됐다.

1번 홀(파5)에서 샷 이글을 한 조민규(33)가 17언더파 271타, 단독 3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 타수 1위를 달리는 김주형(19)은 16언더파 272타를 기록, 박상현(38)과 함께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