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20.1℃
  • 흐림서울 18.5℃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17.6℃
  • 맑음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9.8℃
  • 맑음부산 20.2℃
  • 구름조금고창 18.9℃
  • 맑음제주 23.0℃
  • 흐림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8.1℃
  • 구름조금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손흥민 골' 벤투호, 이란과 1-1 무승부

URL복사

 

G.ECONOMY(지이코노미) 최태문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 이끄는 남자 국가대표팀이 악명 높은 이란 원정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벤투호는 12일 저녁 10시 30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1-1로 비겼다. 한국은 이란 원정에서 그간 2무 5패에 그치며 약한 모습을 보여 왔고, 이번 경기 승리로 열세를 뒤집겠다는 각오였으나 1무를 추가하게 됐다. 4차전 무승부로 한국은 최종예선 2승 2무를 기록하게 됐다. 이란은 3승 1무다.


한국은 최전방의 황의조와 함께 손흥민과 황희찬을 앞세워 골 사냥에 나섰다. 그 뒤는 이재성과 황인범이 받쳤고, 중원은 정우영이 담당했다. 백포는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했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위협적인 득점 기회를 주고받으며 신경전을 벌였다. 이후 한국이 서서히 점유율 높이며 공격 전개를 이어갔고, 이란은 역습을 활용해 슈팅을 시도하며 한국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중반 들어 이란의 역습이 몇 차례 번뜩였다. 사르다르 아즈문이 문전에서 위협적인 플레이를 펼쳤으나 골키퍼 김승규를 비롯한 한국 수비진이 잘 막아냈다. 중앙 수비수 김민재의 몸싸움과 수비력이 빛을 발했다.


한국은 전반 32분 황인범의 오른발 중거리슛과 전반 39분 손흥민의 아크 근처 왼발 슛으로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전반 43분에는 아즈문과 메흐디 타레미의 잇따른 슈팅으로 위기를 맞았으나 김승규가 선방해냈다.


하프타임 동안 전열을 가다듬은 한국은 후반 3분 만에 골을 터트렸다. 뒷공간을 파고드는 움직임으로 이재성의 전진 패스를 받아낸 손흥민이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이란의 골문을 열었다. 한국이 2009년 이후 12년 만에 아자디스타디움에서 기록한 골이다.


선제골 이후 한국은 더욱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동점골이 급한 이란 역시 전반에 비해 라인을 끌어올리고 골을 노리면서 경기 양상이 보다 팽팽해졌다. 한국은 후반 22분 사이드 에자톨라히에게 날카로운 중거리슛을 허용했으나 공이 골대를 맞고나와 한숨을 돌렸다.


후반 중반 들어 한국은 이란에 점차 많은 기회를 내줬다. 벤투 감독은 후반 25분 홍철을 빼고 김진수를 투입하며 왼쪽 측면 수비를 강화했으나 이란의 공격은 매서웠고, 후반 31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아즈문이 골라인 근처에서 살려낸 공을 알리레자 자한바크시가 달려들며 헤더로 연결해 골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2분 뒤 타레미에게 중거리슛을 허용했으나 다행히 공은 골대를 강타했다.


한국은 1-1 상황에서 다시 승부를 내기 위해 애썼다. 교체 투입된 나상호와 이동경이 양 측면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며 추가골을 만들어내고자 했으나, 경기 막바지까지 이어진 한국의 공격은 무위에 그쳤다. 후반 추가시간 3분 나상호가 아크 근처에서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으나 이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경기는 그대로 마무리됐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


한국 1-1 이란


득점 : 손흥민(후3), 자한바크시(후31)


출전선수 : 김승규(GK), 홍철(후25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 정우영, 황인범, 이재성(후36 이동경). 황희찬, 손흥민, 황의조(후36 나상호)


[뉴스출처 : 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