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네이버톡톡
맨위로

[KPGA] 2020 시즌 코리안투어 최고 하이라이트 장면을 만들어 낸 선수는?

- ‘괴물’ 김경태 홀인원...최고의 하이라이트 장면

등록일 2020년12월29일 16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G-ECONOMY 조도현 기자]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최고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만들어 낸 선수는 누구일까? 바로 통산 20승(국내 6승, 일본 14승)의 ‘괴물’ 김경태(34.신한금융그룹)였다.


김경태 (사진 : KPGA)

 

29일 KPGA와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 스포츠 N Golf에 따르면 지난 7월 9일 군산CC 리드, 레이크코스에서 열린 ‘KPGA 군산CC 오픈’ 1라운드에서 나온 김경태의 홀인원이 ‘2020년 골프 팬들이 가장 많이 본 KPGA 코리안투어 영상 BEST 5’ 중 1위(http://naver.me/GXh6KtR0)에 올랐다.

 

당시 김경태는 13번홀(파3. 219야드)에서 6번 아이언으로 티샷을 했고 공은 2단 그린의 왼쪽 경사면을 맞고 내려와 4m 가량 구르다 홀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김경태의 국내 첫 홀인원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홀인원 직후 김경태는 “공이 굴러 내려가는 것까지 봤는데 갑자기 시야에서 사라지길래 그린 밖으로 벗어난 줄 알았다”며 “’설마’하는 마음으로 확인해보니 홀인원이었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처음 달성한 홀인원이라 더욱 기뻤다”고 소감을 전한 바 있다.

 


최호성 (사진 : KPGA)

 

시즌 개막전이었던 아라미르CC 미르코스에서 펼쳐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 출전한 ‘낚시꾼 스윙’ 최호성(47)의 경기 장면이 2위(http://naver.me/5iYeBDmZ), 3위(http://naver.me/x3Oep7AR), 5위(http://naver.me/xQx7lXyC)에 모두 랭크됐다.

 

2위는 최호성이 3라운드 18번홀에서 티샷을 하다 실수로 공을 떨어뜨린 장면이었고 3위와 5위는 최호성이 1라운드 4번홀, 9번홀에서 각각 버디 퍼트, 파 퍼트 후 선보인 익살스러운 몸짓이었다.


이창우 (사진 : KPGA)

 

한편 4위(http://naver.me/GRv2ii97)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최종라운드 4차 연장전에서 나온 이창우(27.스릭슨)와 전재한(30)의 혈투였다. 페럼클럽 동, 서코스 18번홀(파5)에서 진행된 연장 네번째 승부에서 전재한이 세번째 샷을 그린 위로 올린 사이 이창우는 약 85m 거리의 세번째 샷을 홀 안으로 집어넣는 극적인 ‘샷 이글’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조도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NEWS GOLF & SPORT INTERVIEW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