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6.7℃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9.1℃
  • 구름조금고창 3.2℃
  • 흐림제주 7.0℃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4.2℃
  • 구름조금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6.7℃
  • 구름조금거제 7.2℃
기상청 제공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1R. 최경주 인터뷰

URL복사

 

G.ECONOMY(지이코노미) 최태문 기자 | · 최경주 인터뷰[1R : 3오버파 75타]


오늘 경기를 전반적인 소감?


만족스럽지 못하지만 즐거웠다. 좋은 시간을 가졌다. 페어웨이를 안착을 못하면 고생한다는 것을 최근에 느꼈는데 오늘 특히 많이 느꼈다. 퍼팅도 생각 같이 잘 안됐다. 내일은 몸이 회복이 될 것이라고 보고 점차적으로 회복해 기대 이상으로 플레이 할 수 있도록 노력해보겠다.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 우승에 대해 이야기 한다면?


아시아 선수가 참여할 수 있는 길이 많이 열려 있지 않다. 2002년도 컴팩클래식 우승 했을 때와 페블비치에서 우승 했을 때 기분은 똑같았다. 똑같이 긴장했고 매 순간 감동이 똑같았다. 옛날에는 ‘할 수 있을까?’라는 막연한 희망으로 시작했다. 마찬가지로 ‘챔피언스 투어도 가능할까?’ 하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준비과정이 필요했다.


챔피언스투어 준우승 후 우승을 했다. 어떤 점이 달라졌는지?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도시 이름이 수폴스인데 처음 가봤다. (웃음) 바람이 많이 부는 곳으로 4번째라고 한다. 우승을 한다는 생각보다 ‘어떻게 잘 견딜까’가 중점이었다. 어쨌든 잘 쳐서 연장에 가게 됐다. 자신감을 얻었다. 무너지지 않고 마지막 홀까지 세이브를 해서 연장을 갔기 때문에 다음 주에 대한 기대가 있었다. 매 홀 열심히 쳤다. 결국은 2주전에 연장전에서 졌지만 저에게는 우승 이상의 값어치를 느낀 것이 페블비치에서 우승의 원동력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캐디와 어떤 말을 했는지, 재단 꿈나무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게임은 여러가지가 있다. 전략도 있고 공략도 있다. 선수가 하루 시작하는 과정 끝나고 하는 과정들을 보고 느끼고 옆에 있으니 많이 다르다는 표현을 쓴다. 일반 대회와 프로대회는 코스에서의 자세가 다르다. 보고 배우는 것이 첫 번째다. 대회를 마치고 나면 자기 세계가 확장되는 시간일 것이다. 캐디가 단순하게 백만 메는 게 아니라 좋은 경험을 하고 있지 않은가 생각한다.


50대 60대에게 전하고 싶은 희망 메시지나 하고 싶은 말은?


코로나 때문에 많이 힘들 수 있다. 건강도 잘 챙겨야 하고 60대는 안가서 모르겠지만 몸이라는 것이 쉽지 않다. 긍정의 힘이라는 말이 있는데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번이 안되면 더 큰일이 있으려 나보다 생각하면 더 좋을 것 같다. 어려움에 있는 분들 용기를 잃지 마시고 더 큰일의 영광을 얻기 위해 힘들다고 생각하고 건강 잘 챙기고 운동해가면서 하루하루 살아갈 때 기쁨의 삶으로 바뀌지 않을까 생각한다.


앞으로의 목표는?


매 시합 목표를 설정하지는 않는다. 언젠가 앞으로 10년동안 챔피언스투어를 집중할 것인데 매년 1승 하면 좋겠다고 했었다. 늦은 감이 있지만 약속을 지킨 것 같다. 이번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이 끝나면 남은 챔피언스투어 증 좋아하는 코스 2군데 정도 있다. 기대감으로 준비한다. 어떤 목표를 세울 때 우승을 향하기 보다는 지금을 잘 준비한다면 곧 2승이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최근에 계속 좋아지고 있는 퍼팅을 잘 유지해서 기대에 벗어나지 않도록 좋은 경기로서 다시 만나볼 것이다.


[뉴스출처 : KP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