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
  • 맑음강릉 8.7℃
  • 흐림서울 3.9℃
  • 구름조금대전 7.8℃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7.7℃
  • 구름많음광주 7.7℃
  • 맑음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0.9℃
  • 흐림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5.9℃
  • 흐림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선방쇼' 윤영글, 꿈의 경기 실현에 울먹

URL복사

 

G.ECONOMY(지이코노미) 최태문 기자 | FIFA 랭킹 1위 미국을 상대로 무실점을 지켜낸 골키퍼 윤영글(경주한수원)이 울먹였다.


여자 국가대표팀은 22일 오전 9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캔자스주 캔자스시티 칠더런스머시파크에서 열린 미국과의 친선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골키퍼 윤영글은 미국의 계속된 공세에도 침착한 모습으로 수차례 선방을 펼치며 활약했다.


2015년 3월 A매치에 데뷔한 윤영글은 이번 미국전을 통해 자신의 21번째 A매치를 치렀다. 미국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만 33세의 베테랑이지만 A매치 데뷔 초기에는 김정미(인천현대제철), 전민경(은퇴)에 밀려 주전으로 나서지 못했다. 2019년에는 부상으로 월드컵에 참가하지 못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윤영글은 이때를 떠올리며 경기 후 인터뷰 중 잠시 울먹였다.

윤영글은 “골키퍼로서 벤치에 앉아있으면서 이 시간을 많이 기다린 것 같다. 그동안 항상 상상하고 꿈꾸던 것들이 오늘 현실로 일어났다. 지금까지 축구하면서 준비해왔던 것들을 오늘 펼쳐낼 수 있어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 앞에서 강호 미국을 상대로 좋은 경기력을 펼친 것에 대한 만족감이다.


이날 윤영글은 알렉스 모건, 메건 라피노, 칼리 로이드 등 미국의 걸출한 공격수들의 슈팅을 연이어 막아냈다. 윤영글은 “후반전에 발로 막아낸 장면(후반 31분 로이드의 슈팅)이 가장 뿌듯했다”며 “이겼으면 더 좋았겠지만 골키퍼로서 실점하지 않고 경기를 마칠 수 있어서 기쁘다. 선수들이 끝까지 열심히 뛰어줘 고맙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28일 오전 9시 미네소타주 세인트폴 알리안츠필드에서 미국과 친선 2차전을 갖는다. 윤영글은 “2차전에 또 기회를 얻을 수 있을지 모르지만, 회복하고 준비할 시간 있으니 잘 준비해서 이기는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뉴스출처 : K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