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8℃
  • 흐림강릉 18.9℃
  • 맑음서울 22.4℃
  • 구름조금대전 21.2℃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0.2℃
  • 맑음고창 22.3℃
  • 흐림제주 23.1℃
  • 맑음강화 17.4℃
  • 구름조금보은 18.9℃
  • 맑음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18.9℃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순창군 쌍치면, 추령천에서 밤이면 잠수복 입고 다슬기와 물고기 초토화

URL복사

그들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인가?

G.ECONOMY(지이코노미) 정은서 기자 | 순창군 쌍치면을 가로지르는 추령천에 밤이면 승용차와 냉동차 하물며 24인승 버스가 도로변에 주차되어 있고, 냇물안에는 반딧불이처럼 불빛들이 춤을 춘다.

 

이들은 모두 외지에서 다슬기와 물고기들을 불법 채취하는 사람들이다. 그들이 가고나면 남는 것은 쓰레기뿐이다.

 

장비도 진화되어 잠수복으로 중무장하는 것은 물론이고 흡입기와 수중 밧데리로 싹쓸이 한다. 단속 근거가 애매모호하고, 도리어 항의하는 동네 지역 주민들에게 위해와 협박을 한다.

 

주민 A씨는 "좁은 도로에 주차하여 사고 위험과 싹쓸이 불법 채취로 지역 주민들은 쓰레기 처리와 생태계 파괴를 걱정하며 불만들이 가득 싸여 있는게 현실이다"라고 한다.

현재 쌍치면 주민자치위원회에서는 불법 채취 금지 현수막을 걸 예정이고, 쌍치면 환경연합회와  쌍치면사무소 그리고 자율방범대에서는 주기적으로 순찰을 돌며 불법 채취를 막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크다고 한다.

 

또한 순창군 농축산과 담당 하정식 계장은 "민원이 들어와 방범대원들과 함께 순회를 했으며, 현재 하천 생물의 싹쓸이 포획에 대하여 많은 생각을 갖게 되었고 그 대안책을 찾기위해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지자체등 관계기관의 협조하에 추령천 주변에서 이뤄지는 무분별한 어류 포획 및 다슬기 불법 채취 행위에 대한 단속반 활동이 절실히 필요한게 현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