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0.9℃
  • 구름많음강릉 4.0℃
  • 흐림서울 2.3℃
  • 구름조금대전 -1.4℃
  • 맑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5.5℃
  • 흐림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8.3℃
  • 흐림강화 0.5℃
  • 구름조금보은 -4.4℃
  • 구름조금금산 -3.3℃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젠틀조] "테이크어웨이는 모든 스윙의 가이드라인" 제대로 익혀보자

사우스케이프 헤드프로
젠틀조 조효근 레슨

 

많은 골퍼의 고민거리 중 하나인 테이크어웨이는 어드레스와 그립 다음으로 중요한 부분이다. 백스윙의 시작 구간이라서 조금만 틀어져도 스윙 전체의 흐름을 방해할 수 있다. 일관된 테이크어웨이 자세를 익히는 것이 전체적인 흐름을 잡는 데에 큰 도움이 된다.


WRITER 조효근 의상협찬 사우스케이프

 

스윙패턴과 치고자 하는 구질에 따라 테이크어웨이 자세도 달라질 수 있다. 스트레이트만 강조하는 시대가 아니기 때문에 대회에 나가는 선수들의 자세도 각양각색이다. 다양한 메커니즘과 다양한 플레이 방식으로 보는 눈이 즐거워진다. 그래도 보편적으로 많이 쓰이는 테이크어웨이를 익히고 시간이 지나서 자기 스타일로 변형을 주는 것이 가장 좋아 보인다.


테이크어웨이는 스윙의 가이드라인
테이크어웨이는 백스윙의 초반 도입부이며 스윙 전체의 ‘가이드라인’이라고 생각해도 좋다. 몸의 회전을 느끼고, 아크가 생기는 구간이기 때문이다.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백스윙의 시작 단계에서 손과 팔을 많이 활용하고 있다. 특히 그립을 잡는 힘에 포커스가 돼 손목 사용량이 많아진다. 결국, 클럽의 헤드 각도가 많이 바뀌게 되니 온 신경이 테이크어웨이에 실리게 된다.

 

 

익혀두면 모든 클럽, 모든 스윙에 통한다
테이크어웨이 연습을 잘 해놓으면 어프로치 자세에도 큰 도움이 된다. 여러 방면으로 테이크어웨이의 영향이 미치는 범위가 상당히 넓다. 평소 신경 쓰고 연습해 놓으면 장기적으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테이크어웨이는 아이언, 유틸리티, 우드, 드라이버를 막론하고 모든 클럽과 스윙의 공통이 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트러블샷을 해야 하는 상황이 아니라면 같은 패턴으로 연습해보는 것이 좋다.

 

큰 근육, 몸을 써야 '아주 NICE!'
테이크어웨이에서는 어드레스에서 자연스럽게 숙인 상체 각도와 클럽 헤드의 각도를 일치시킨다는 것에 신경 써야 한다. 특히 최대한 손의 압력이나 손목을 쓰지 않고, ‘몸’을 활용하여 백스윙을 진행할 수 있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가능한 큰 근육을 활용해서 테이크어웨이를 만들어야 조금 더 일관성 있는 자세를 만들 수 있다. 어깨와 코어 등 활용할 수 있는 근육들이 많지만, 이 근육을 어떤 식으로 써야 하는지 헷갈릴 때가 많을 것이다. 좀 더 쉽게 근육의 쓰임을 느끼고 활용할 수 있는 연습방법을 알아본다.

 

구분 동작과 실제 스윙은 같지만 다르다
그립 끝이 타겟 방향과 일치하는 위치까지가 테이크어웨이 구간이다. 구분 동작으로 연습할 때는 타겟 방향과 일치해야 하지만 실제 스윙에서는 몸이 회전하는 힘(원심력과 구심력)이 작용한다는 걸 잊지 말자. 따라서 실제 스윙에서는 구분 동작에서보다 조금 일찍 팔을 들어 올리고, 손목을 꺾어(코킹과 힌징)준다고 의식하자.

 

  테이크어웨이 연습방법  

 

그립을 내려 잡고, 그립 끝을 배꼽에 붙여준다.

 

 

그립이 배꼽에서 떨어지지 않게 유지하며 회전해본다. 양쪽 대각선 라인까지 가보고, 이때 머리는 고정하도록 한다.

 

 

이번에는 왼손으로만 그립을 잡고, 오른손은 배꼽에 댄 다음 오른손 검지로 그립 끝을 가리킨다. 이 자세를 유지하면서 몸의 회전을 만들어보자. 그립과 배꼽 사이 공간을 의식하는 데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