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10.1℃
  • 구름조금서울 5.7℃
  • 박무대전 2.9℃
  • 연무대구 7.0℃
  • 맑음울산 10.8℃
  • 연무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14.8℃
  • 흐림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14.0℃
  • 구름많음강화 4.5℃
  • 구름조금보은 3.6℃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9.7℃
  • 구름많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레슨] 체중 이동 시작은 생각보다 일찍 해야 한다

많은 골퍼들이 가장 익숙하면서 어려운 것이 체중 이동이다. 골프 전체적인 스윙 중에 체중 이동은 몸 전체의 밸런스를 잡아주기 위해 ‘확실하게’ 움직여 줘야 한다. 체중 이동을 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하면 될까?

WRITER 조민근

 

체중 이동의 핵심은 타이밍
백스윙 탑이 다 완료된 후 체중 이동이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백스윙 탑이 완료되기 전에 왼발 쪽으로 체중 이동이 시작되어야 한다.


백스윙 탑에 올라가면서 오른발로 체중 이동하며 회전이 이루어지는 느낌은 누구나 쉽게 만들어낼 수 있다(※오른손잡이 기준). 반면 백스윙 탑을 완성 시킨 후 다운스윙을 진행하며 체중이 왼발로 옮겨지는 느낌은 생각보다 어렵게 느끼는 골퍼들이 많다.


어려운 이유는 간단하다. 다운스윙 때 순간적인 가속도가 붙기 때문에 극히 짧은 시간 안에 체중 이동 모션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연습은 항상 과장되게 하자

다운스윙을 진행할 때 왼발을 잘 디디기 위해서는 거울이나 스윙을 확인할 수 있는 영상시스템을 통해 꾸준히 확인하는 게 좋다.


백스윙 탑까지 체중이 오른발로 옮겨졌다면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는 체중이 왼발 쪽으로 두 배 이상 옮겨가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과장되게 연습을 해준다면 아주 좋다.

 

 

백스윙 탑 80%가 타이밍

이때 중요한 포인트는 백스윙 탑이 다 완성된 후에 왼발로 다운스윙이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백스윙 탑이 약 80% 정도 진행될 때쯤 왼발 쪽으로 체중 이동을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쉽게 비교하자면 야구선수가 공을 던질 때도 손목을 젖히지 않고 던지는 것보다 손목을 살짝 뒤로 젖혔다가 앞으로 가속하면서 던지는 것이 더 빠르고 효과적으로 공에 무게를 실어 던질 수 있는 것과 같은 원리다.

 

  체중 이동을 위한 연습 방법  

 

왼발로 계단 한 칸 올라가기
왼쪽 발 쪽에 계단 혹은 턱이 있다고 생각하자. 스윙을 시작하면서 백스윙이 80%가 지날 때쯤 왼발이 한 계단 올라간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하면 체중 이동 타이밍을 좀 더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다.

 

 

백스윙 탑에서 왼발을 계단이나 턱을 디디는 연습은 우리의 최대 주적인 ‘엎어 치는 습관’도 고치는 묘약이다. 백스윙 탑에서 멈추게 되면 우리 몸은 멈춰있다는 느낌이 들어 최대한 스피드를 쓰도록 명령을 내리기 때문에 손과 팔을 급하게 쓰면서 몸이 과하게 회전하고 찍어 치는 느낌으로 엎어 치는 스윙을 하게 된다.

이 경우 잘못된 체중 이동으로 이어진다. 체중이 왼발로 확실하게 이동되지 않고 오른발에 남아 일정한 임팩트를 만들 수가 없다. 일관성 있는 샷도 점점 멀어진다.
하지만 백스윙 탑까지 80% 정도 진행되고 있을 때 왼발을 디디는 훈련을 하면 왼발로 체중 이동이 쉽게 만들어진다. 체중 이동이 자연스러워지면서 인해 다운스윙 때 억지로 힘을 쓰지 않아도 회전 느낌이 강하게 살아난다. 따라서 팔과 손의 느낌을 편안하고 가볍게 만들어주는데, 이 느낌은 생각보다 잘 만들어지지 않는 ‘가벼운 느낌의 릴리즈’와 ‘몸의 로테이션 동작’도 자연스럽게 만들어낼 수 있게 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