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구름조금강릉 3.9℃
  • 구름많음서울 0.6℃
  • 구름조금대전 2.2℃
  • 흐림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3.5℃
  • 구름조금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6.4℃
  • 구름조금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2.7℃
  • 구름많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4.4℃
  • 구름조금경주시 5.5℃
  • 구름조금거제 6.2℃
기상청 제공

[조효근 레슨] 드라이버 비거리, 아크와 코어 힘으로 늘려보자

사우스케이프 헤드프로, 젠틀조 조효근

‘비거리는 타고나야 멀리 간다’는 게 아주 틀린 말도 아니지만, 후천적으로 단련하면서 겪었던 경험들과 느낌을 활용해서도 충분히 비거리를 늘려갈 수 있다. 피지컬 단련과 함께 힘의 원리를 이해하면 비거리는 늘릴 수 있다.


WRITER 조효근     의상협찬 사우스케이프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서는 우선 스윙 원리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다음은 비거리를 내는 ‘조건’을 충족시켜줘야 한다. 단순히 그립을 강하게 잡거나 팔에 힘을 주고, 몸을 빨리 돌린대도 비거리는 늘어나지 않는다.


골프에서 비거리가 전부는 아니지만 멀리 나가면 나갈수록 남은 거리가 짧게 남으니 훨씬 더 유리한 게임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건 분명하다. 만약 비거리를 쉽게 늘릴 수 있었다면 누구도 일부러 짧은 비거리를 유지하지 않을 것이다.


신체단련과 더불어 힘의 원리를 최대한 이해하면서 반복적으로 공을 타격하는 연습을 꾸준히 반복해서 원하는 비거리를 만들어보자.

 

 

그립-어드레스-축-아크-코어
첫 번째로 해결할 숙제는 당연히 그립과 어드레스다.

 

드라이버가 원하는 상체 각도를 만들어주고, 힘을 잘 받아서 전달할 수 있는 그립을 잡으면 일단 반은 해결된다. 준비 자세가 잘되어있어야 좋은 결과로 이어진다는 점은 다른 스포츠에서도 적용되는 진리가 아닐까 싶다.


두 번째로는 ‘축 회전’과 넓은 아크다. 머리가 축이 되어서 회전을 해야 정확도를 높이면서도 중간중간 빠져나가는 힘을 잡아둘 수 있다. 좌우 이동이 크면 클수록 정확도가 많이 줄어들고 볼을 스윗 스팟에 정확하게 맞추기 어려워질 수 있다.


아크를 넓게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잘 펴진 왼팔을 탑 위치까지 유지해 원심력을 더 크게 가져가야 비거리를 멀리 뽑아낼 수 있다.


마지막은 코어를 활용하는 것이다. 코어를 활용하면, 더 빠르면서도 묵직한 몸동작을 만들 수 있다. 당연히 스윙 스피드가 늘어난다.

 

특히 힙과 복근의 순간적인 힘들을 끌어내야 하고, 그 힘을 공에 전달할 수 있도록 팔 동작에 맞춰 빠르고 묵직한 스윙을 만들어야 한다. 그립과 어드레스, 아크, 코어 활용하는 연습법을 소개한다.

 

 

머리 축을 기준으로 몸통 회전과 구심력을 잃지 않는 선에서 왼팔을 최대한 넓게 유지해준다. 머리가 좌우로 많이 움직이지 않게 주의하면서 백스윙을 만들어보자.

 

 

골반이 돌아가는 속도를 높이는 것에 집중해준다. 그립을 허리선에 붙여서 고정한 뒤 복부와 엉덩이 근육 그리고 다리의 움직임으로만 클럽이 휘둘러지는 연습해 보자.
공을 치기 전에 여러 번 반복해서 연습해주는데, 빈 스윙을 하면서 코어의 움직임을 느끼면서 스피드를 늘려가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