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젠틀조 조효근]듣기도 싫은 ‘치킨윙’ 두루마리 휴지로 교정하기

사우스케이프 헤드프로
젠틀조 조효근

 

골프를 시작하고 골프를 힘들게 하는 요소 중에 ‘치킨윙’만한 게 있을까? 필자도 그렇지만 웬만한 골퍼라면 한 번쯤은 이 고민에 빠져본 적이 있을 것이다. 방법만 제대로 알고 교정해나가면 충분히 교정이 가능한, 누구나 한번은 고민해봤을 동작이다.

 

WRITER 조효근

 

 

  두루마리 휴지로 치킨윙 탈출하기  

‘치킨윙’이란 백스윙이 올라가는 과정 또는 팔로우스루에서 던져질 때 양팔이 벌어지는 동작이 나오는 걸 말한다. 어드레스 때 삼각형으로 만들어 둔 양팔의 팔꿈치 간격이 벌어지는 건데, 어찌 보면 자연스러운 동작일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골프스윙처럼 무거운 클럽을 들고, 몸을 회전하면서 양팔의 팔꿈치 공간(간격)을 유지한다는 게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교정을 해보려고 하지만, 잘 되지도 않거니와 또다른 보상 동작을 만들기도 한다. 그러나 방법만 제대로 알고 교정해나가면 충분히 교정이 가능한 동작이다.

골프스윙을 교정하면서 여러가지 연습도구들을 활용하면 큰 도움이 된다. 만약에 연습도구가 없다면 집에서 활용 가능한 물건들을 가지고 스윙교정을 해주면 된다. 이번 호 ‘치킨윙 교정’에 쓰일 물건은 두루마리 휴지다.

 

 

팔꿈치 아래 팔과 팔 사이에 두루마리 휴지를 끼우고, 체형에 따라 휴지를 가볍게 눌러서
양팔 공간에 맞춘 다음, 휴지가 떨어지지 않게 빈 스윙연습을 해본다. 

사실 골프 연습 중 제일 재미없는 게 빈 스윙이지만, 제일 효과가 큰 것도 빈스윙이다. 꼭 집에서 연습해보길 바란다.

 

머슬 메모리 연습법

맨손으로 충분히 연습했다면 클럽을 가지고 스윙연습을 해본다. 휴지가 팔 사이에 있다고 가정하고 의식하면서 스윙연습을 해보자.
말 그대로 빈 스윙연습을 통해 근육에 기억된 대로 팔이 움직이는지 확인하는 순서다. 빈 스윙 몇 번만으로 근육에 간격과 동작이 기억되지는 않는다. 빈 스윙과 클럽 스윙을 틈틈이 반복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