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조민근] 겨울 골프, 완벽한 그립부터 만들자

WRITER 조민근 | 골프 전체에서 그립은 골프클럽과 신체를 연결해 주는 유일한 부분이며 동시에 임팩트 때 스윙 스피드와 파워를 향상시킬 수 있는 중요한 부분 중 하나다. 자! 겨울 동안 추워서 라운드를 못 나가겠다면 기본기인 그립을 점검해보자. 나도 모르는 새 스윙이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이다.

 

1. 올바른 그립법은?

처음 레슨받는 사람들의 경우 대부분 가장 먼저 그립을 배우게 된다.

 

그립에 대한 정보는 인터넷과 여러 매체를 통해 많이 찾아볼 수 있지만, 실제로 많은 골퍼가 완벽하게 그립을 잡는 법을 잘 모르고 있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 또 독학으로 그립을 잡다 보면 너무 편안한 그립을 취하게 된다. 그러나 ‘그립이 스윙의 50%’라는 격언처럼 그립이야말로 제대로 배우고, 한 번씩 점검해봐야 할 요소다.

 

그립은 골프클럽과 신체를 연결해 주는 유일한 부분이며 동시에 임팩트 때의 스윙 스피드와 파워를 향상시킬 수 있는 중요한 부분 중 하나다. 그립 잡는 방법만 달라져도 스윙의 느낌이 완전히 달라지는 것을 경험할 수 있을 정도다.

 

올바른 그립을 잡기 위해서는 왼손에 골프 그립이 닿는 부분의 위치가 중요하다.

 

 

대부분 왼손바닥의 생명선 위쪽이나 생명선보다 너무 아래쪽에 그립을 잡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왼손의 힘이 잘 받쳐지지 못하기 때문에 강한 임팩트가 나오면 그립이 돌아가고 비틀린다.

 

그립을 제대로 잡기 위해서는 오른손으로 왼손 엄지를 살짝 누르는 느낌으로, 검지는 그립에 가볍게 두고 중지와 약지에 악력을 주어야 한다.

 


만약 그립을 잡는 방법이 익숙지 않은 경우라면 어드레스 자세를 먼저 선 채로 그립을 잡으려 하지 말고, 양발과 몸을 일자로 반듯하게 서 있는 상태에서 골프채를 몸 앞쪽에 위치시킨 다음 그립을 가슴 앞에서 잡는 연습을 통해 수월하게 그립 잡는 방법을 익힐 수 있다.

 

 

2. 얼마나 강하게 잡아야 하나?

많은 골퍼들이 그립에 힘을 빼기 위해 그립 자체를 아예 살살 쥐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 손목의 힘이 풀려 과도한 릴리스가 진행될 것이고 이에 따른 결과는 결코 긍정적인 방향은 아니다.


클럽을 빠른 속도로 스윙해 공과 땅의 마찰을 이겨 나가기 위해서는 그립에 어느 정도의 악력이 필요하다. 다만 그립을 너무 강하게 쥐게 된다면 어깨와 팔 그리고 상체가 경직될 수 있기 때문에 악력 조절은 필요하다.

 

 

그립을 잡는 악력의 느낌은 마트로 달려가 튜브형 치약을 사서 치약을 쥐었을 때 치약이 나오기 직전까지의 악력 정도다. 덧붙여 그립을 쥐더라도 코킹과 힌지가 부드럽게 써질 정도의 손목 움직임을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