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0.3℃
  • 구름조금서울 -3.4℃
  • 흐림대전 -2.3℃
  • 흐림대구 -0.3℃
  • 흐림울산 1.7℃
  • 흐림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2.0℃
  • 구름많음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4.7℃
  • 흐림보은 -2.4℃
  • 흐림금산 -2.8℃
  • 구름많음강진군 0.0℃
  • 흐림경주시 -0.7℃
  • 흐림거제 3.4℃
기상청 제공

제주특별자치도, 하늘의 응급실 '닥터헬기' 제주에서 날아오른다!

보건복지부 공모 선정…도서․산간 등 중증 응급환자 이송체계 개선 기대

 

G.ECONOMY(지이코노미) 김미현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인 응급의료 전용헬기(닥터헬기) 도입 ․ 운영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에는 도내 권역외상센터 및 권역응급의료센터인 제주한라병원이 단독으로 신청했으며, 제주도는 2012년과 2018년에 이은 세 번째 도전 끝에 닥터헬기를 도입하게 됐다.


‘날아다니는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는 기내에 첨단 의료장비를 탑재하고 응급의학 전문의, 간호사 등 전문 의료인력이 탑승하는 응급의료 전용 헬기다.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각종 응급의료 장비를 갖춘 닥터헬기에 의료진이 동승해 현장에서부터 권역외상센터 또는 권역응급의료센터까지 이동하는 동안 기내에서 신속한 치료가 가능해 환자의 생명과 안전에 크게 기여하는 획기적인 시스템이다.


2011년 전남․인천을 시작으로 강원․경북(2013년), 충남․전북(2016년), 경기(2018년)까지 7대의 닥터헬기가 운항 중이며, 제주에는 전국에서 8번째로 배치된다.


제주도는 국비를 포함해 연간 약 45억 원을 투입해 닥터헬기를 임차하고 국립중앙의료원, 제주한라병원과 협력해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닥터헬기는 일출부터 일몰까지 운항하며 이송 대상은 중증외상환자 또는 심뇌혈관질환자 등 중증 응급환자로 이들은 협력의료기관인 제주한라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는다.


제주도는 면적이 서울의 3배, 부산의 2.4배가량으로 넓은 데다 한라산을 포함한 산악지대와 추자도․마라도 등 도서지역이 다수 분포된 특성상 닥터헬기 도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이번 닥터헬기 배치를 통해 구급차 접근이 제한되거나 환자 이송에 시간이 소요되는 도서 및 산간지역과 해상 사고 등에 신속 대응할 수 있어 응급의료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내 도서지역 보건지소(진료소) 진료 후 환자를 헬기 또는 선박으로 이송한 건수는 2018년 172건, 2019년 182건, 2020년 128건으로 해마다 꾸준하게 발생하고 있어, 닥터헬기가 운항되면 이송 소요시간을 줄이고 즉각적인 응급치료가 가능해져 도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응급의료전용 중형 닥터 핼기가 도입되면 환자 발생 시 도내 어디에서든 신속한 이송과 치료가 가능해진다”며 “이를 통해 도민의 생명을 지키는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중증응급환자의 사망률을 크게 줄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