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8.7℃
  • 서울 25.3℃
  • 흐림대전 29.5℃
  • 흐림대구 32.2℃
  • 흐림울산 30.6℃
  • 구름많음광주 31.4℃
  • 구름많음부산 30.2℃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35.0℃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30.4℃
  • 흐림강진군 32.4℃
  • 흐림경주시 30.6℃
  • 흐림거제 30.1℃
기상청 제공

L통신사, '여성 집 주거침입+80억 횡령 등' 논란일어

 

G.ECONOMY(지이코노미) 손성창 기자 | 지방선거가 치러지던 지난 6월 1일, L통신사 기업부문 기업영업 2그룹에 근무하던 김모 씨가 마포구 성산동 자신의 거주지가 아닌 다른 성산동에서 여성을 뒤쫒다 담을 타고 올라가 여성의 창문으로 주거침입을 시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김모 씨가 창문을 열었을 때 곧바로 여성 A씨는 소리를 질렀다. 이에 놀란 김모 씨는 벽에서 떨어져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김모 씨는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관한 자세한 사항을 알고자 마포경찰에 연락했지만 담당자가 자리를 비워 알 수 없었다.

 

이 사건은 3년전 ‘신림동 원룸 침입 강간미수 사건’, 지난 6월 마포구 대흥동 ‘귀가 여성 뒤쫓아 주거침입 시도 사건’과 같은 범죄로 보는 의견이 우세하다.

 

앞서 L통신사 영업부서 팀장급 직원으로 근무하던 B씨가 지난 3월 회삿돈 80여 억원을 빼돌린 뒤 해외로 도망갔다. 그러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10일 B씨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한 사실이 20일 드러났다.

 

B씨는 4개월간 해외도피를 하다 자진 입국해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L통신사는 지난 3월 B씨를 일부 대리점과 공모해 가상의 고객사와 허위 계약을 맺고 회사가 대리점에 지급하는 수수료 수십억원을 챙긴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범행에 가담한 두 명의 대리점주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간에는 이 같은 사실이 더 있을지도 모른다는 우려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