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3℃
  • 흐림강릉 14.5℃
  • 구름많음서울 15.2℃
  • 구름많음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17.3℃
  • 흐림제주 18.4℃
  • 맑음강화 15.2℃
  • 구름많음보은 16.8℃
  • 구름많음금산 16.2℃
  • 구름조금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8.6℃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김인태 NH농협생명, 생보사 중 '2021년 보험금 부지급률 1위'…서민들 고통↑

부지급 사유 중 ‘고지의무위반’이 가장 많아, 제도개선 시급

 

G.ECONOMY(지이코노미) 손성창 기자 | NH농협생명(대표 김인태) 생명보험사 중 2021년 보험금 부지급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한 해 NH농협생명에는 8만 6000여건의 보험금 청구가 이뤄졌지만, 이 중 1.27%인 1098건이 지급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는 생명보험협회(www.klia.or.kr)의 ‘보험금 지급관련 비교공시’ 자료를 토대로 보험금 청구건수가 1% 이상인 11개 생명보험사의 보험금 부지급률 및 불만족도를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조사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2021년 전체 생명보험 보험금 청구건수가 139만 7604건이고, 업계 평균 부지급률은 0.84%를 기록했다. 

 

2021년 생명보험 보험금 부지급 사유를 보면, ‘고지의무위반’이 업계평균 1만2192건으로 가장 많았다. 

 

 

보험금 청구 상위 11개 생명보험사의 유형별 보험금 부지급률을 보면, NH농협생명은 기타 1.26%·전체 1.27를 차지해 1위를 차지했다. 

 

유형별 보험금 불만족도를 보면, NH농협생명은 CI보험금에서 가장 많은 0.72%를 기록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보험금 부지급이 빈번하면 서민들의 생활은 더욱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