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4℃
  • 맑음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7.8℃
  • 흐림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20.8℃
  • 구름조금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용인특례시,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 스마트관광도시 최종 선정

- G-뮤지엄파크 일대 ‘아트 로드’ 조성
- 스마트 관광 셔틀 ‧ 다다익선 플랫폼 구축 등으로 용인의 관광 매력 발산

지이코노미 양하영 기자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기흥구 상갈동 G-뮤지엄파크 일대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2023년 스마트 관광도시 조성사업’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45억과 시비 45억원 등 모두 90억원을 3년간 투입해 G-뮤지엄파크(백남준 아트센터‧경기도박물관‧경기도어린이박물관), 경기국악원, 한국민속촌 일대를 문화예술 체험관광의 핵심지역으로 조성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관광분야에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해 여행객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관광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매년 공모를 통해 스마트 관광도시를 지정하고 있다.

 

시는 지난달 관광명소형 공모에 참여해 10개 광역‧기초지자체와 경쟁을 펼친 결과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다.

 

시가 제출한 사업명은 ‘스마트 다다익선 용인, Link&Stay’이다.

 

더 많은 관광객이 더 오래 머물도록 미디어와 첨단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고 관광지 간 이동 편의성을 증진해 특정 관광지 쏠림현상을 시정하는 등 용인의 관광 자원을 보다 폭넓게 활용하고 관광지의 매력도 높이겠다는 것이다. 

 

시는 이를 실현하기 위한 3대 추진전략을 ‘스마트 경험‧편의 강화’, ‘스마트 플랫폼 구축’, ‘스마트 접근성 고도화’ 등으로 정하고 7개 세부 사업을 마련했다.

 

시는 먼저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한국민속촌과 G-뮤지엄파크를 핵심공간으로 설정하고 스마트 경험과 접근성을 강화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