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3℃
  • 구름조금강릉 16.0℃
  • 구름많음서울 20.2℃
  • 구름조금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7.7℃
  • 구름많음울산 15.6℃
  • 맑음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16.8℃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9.3℃
  • 구름조금금산 15.3℃
  • 맑음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인천평화복지연대, 공모 중 인천항만공사 사장에 현직 해수부 고위직 내정...주장

항만공사 역대 사장 중 해수부 출신 46%, IPA는 83%

세월호 참사 이후 해피아 무풍지대

IPA에 해피아 근절 시민 행동 돌입

지이코노미 신종삼 기자 | 공모 중인 인천항만공사 사장에 이미 해수부 출신의 고위직이 임명됐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세월호 참사 이후 인천이 해피아 무풍지대라는 지적이 나왔다.

 

인천평화복지연대(이하 연대)는 19일‘공모 중 인천항만공사 사장에 이미 이경규 현직 해수부 고위직 임명?’ 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연대는 이날“인천항만공사(IPA)는 15일 7대 사장 선출을 위한 면접을 마쳤다. 앞으로 사장 임명까지 임원추천위원회, 공직자윤리위원회 취업 심사를 거쳐 해양수산부 장관 임명만 남았는데 이미 해수부 출신 이경규 수산정책실장으로 확정된 것으로 알려져 사장 선출 과정 자체가 형식적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면서 “연대는 IPA 사장에 해피아·낙하산 인사 임명을 반대하며 인천항만 주권을 찾기 위한 시민 행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연대는“IPA 역대 사장이 여섯 번 중 다섯 번이나 해수부 출신이다 보니 IPA가 인천지역 특성에 맞는 항만 발전 계획을 추진하기보다는 해수부를 대변하는 출장소 역할을 해왔다는 비판이 높았다”면서 “앞으로 1·8부두 재개발, 신항 배후단지 개발, 중고자동차 오토벨리 등 산적해 있는 항만 관련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더이상 해수부 출신은 안 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고 전했다. 

 

이어“지금 진행되는 IPA 사장 선출 상황을 보면 지역사회의 우려는 철저히 무시된 채 이경규 현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으로 끝날 것으로 예상 된다”고 지적하면서 “항만공사 사장은 해수부 고위직들의 퇴직 후 자리 역할을 해온 셈”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인천시민사회는 더이상 IPA 사장에 해피아 낙하산 관행을 그대로 두지 않을 것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온라인 서명운동과 대통령실 청원 등 ‘인천항만공사 사장 해피아 근절’ 운동을 시작할 것”이라며 “연대는 IPA를 비롯한 항만공사를 지방정부로 이양시켜 항만 주권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4년 세월호 참사의 요인으로 제기된 전직 관료들의 산하 공기업이나 유관 업체에 취업하는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면서 정부와 정치권은 이에 대한 대책을 쏟아냈지만 2014년 각 항만공사의 역대 사장 중 해수부 출신을 살펴보면 인천항만공사와 부산항만공사는 해피아 낙하산 근절의 무풍지대였다.

 

인천항만공사는 3명 중 2명으로 해수부 출신 고위공직자가 관행처럼 임명됐다. 울산항만공사와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세월호 이후 해수부 출신은 단 한 건도 없었다. 세월호 참사 후에도 해수부 출신 고위직들이 대한민국 1·2위 규모 항만을 관리하는 공사에 버젓이 취업해온 것이다.

 

한편 이번 IPA 7대 사장 공모에 2명이 신청했다. 6대 사장 공모에 8명, 5대에 5명, 4대에 11명이 도전한 것과 비교하면 터무니없이 적인 인원이 신청한 것으로 공모 전부터 해수부 출신 고위공직자로 내정됐다는 소문 때문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