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17.6℃
  • 연무서울 23.0℃
  • 맑음대전 27.0℃
  • 맑음대구 25.6℃
  • 맑음울산 21.1℃
  • 맑음광주 29.0℃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3.0℃
  • 흐림강화 19.5℃
  • 맑음보은 25.4℃
  • 맑음금산 27.7℃
  • 맑음강진군 29.2℃
  • 구름조금경주시 22.5℃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부자화예술단, “필리핀 청소년과의 약속, 모던타악연주자 표선아” 공연

천안을 중심, 모던타악연주자 표선아와 풍세주민자치프로그램 ‘난타’ 제자들 동참
필리핀 세부, ‘K-Culture and Arts Performance BU-JI-HWA21’ 공연

지이코노미 정길종 기자 | 21년째 필리핀 세부에서 자선공연을 해온 부지화 예술단이 오는 4월 11일에도 ‘K-Culture and Arts Performance BU-JI-HWA21’ 공연을 개최한다.


유럽 스타일의 세계적인 휴양지 세부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현지 교육시설인 보이스타운(The Sisters of Mary School-Boys Town)에서 열리며, 정규교육을 받지 못하는 필리핀 청소년 5천 명을 무료로 초대한다.

 

제21회를 맞이한 이번 공연단 구성은 모던타악연주자 표선아와 그녀가 강사로 있는 ‘풍세주민자치프로그램 난타 팀’이 주축이 된다.

 

공연은 전통국악공연인 경기민요, 태평무, 트로트, 영화음악 등을 배경으로 한 모던난타퍼포먼스 등의 퓨전 무대까지 청소년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레퍼토리로 구성된다.

 

부지화 예술단의 공연단장 황진경은 “한국의 전통 무용가로 2013년 작고하신 고 임이조 선생과 마닐라 걸스타운 수녀원을 방문했을 때 현지 수녀님과 학생들에게 필리핀 청소년들을 위해 매년 1회 이상은 무료로 한국의 전통문화 공연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했었다”라고 공연의 시작 계기를 전했다.

 

황 단장은 “그동안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와 한국의 대표적인 명인·명창·명무·부지화 단원들과 이제 막 국악을 시작한 어린이까지 공연 나눔을 실천하고자 다양한 전통 예술인들이 참여해 왔다”라며“현장에서 격려와 지원을 해준 출연진과 즐거운 표정으로 공연을 관람하는 학생들 덕분에 부지화 나눔 공연이 어느덧 21회째를 맞이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이 의미 있는 자선공연을 이어갈 결심”이라는 소회를 밝혔다.

 

한편 부지화예술단의 모던 타악연주자 표선아는 전통 타악과 현대 대중음악을 결합해 장르를 초월한 형식의 타악퍼포먼스를 추구하고 있다.

 

부지화예술단이 기획하고 제작해 지난 2월 필리핀 바기오 꽃축제에서 올린 공연에서도 표선아 연주자와 그의 제자들로 구성된 난타 팀은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특히 표선아 단장의 ‘표선아의 향(香)’ 작품은 한국 전통 장단을 기반으로 작품에 한국인의 정서인 ‘한’과 ‘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담아내고, 퍼포먼스를 통한 정서적 문화교류의 다양성을 추구한다.

 

이번 세부 공연에서도 표 단장은 배경음악에 따라 녹아드는 유려하면서도 절제된 몸짓, 신명 나는 가락과 흥이 더해진 북장단과의 조화는 물 흐르듯 변하는 계절의 변화만큼이나 자연스러움을 보여줘 외국인도 쉽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펼쳐질 예정이다.